Tag Archives: jobs

에너지효율향상 투자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온실가스 감축

ACEEE(American Council for Energy-Efficient Economy)가 2020년 9월 “Growing a Greener Economy: Job and Climate
Impacts from Energy Efficiency Investments”라는 제목의 리포트를 발표했다.

이 리포트에서 제안한 에너지효율 향상 투자를 하면, 미국에는

  • 2023년까지 660,0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기고 투자와 투자를 통한 에너지 사용량 절감이 일어나는 기간 동안 130여만개의 일자리가 생긴다.
  • 9억1천만톤의 온실가스가 감축된다.
  • 1200억달러의 에너지비용이 절감된다.

ACEEE의 제안은 건물, 운송, 산업, 그리고 부문공통(복합)으로 나눠지는데, 특히 산업부문에서는 1)대형공장의 에너지진단, 2)에너지관리자(관리조직), 3)중소규모 제조업에 대한 자금대여, 4)국내공급체계확립 등이 들어 가 있다.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져 있는 방안인데, 결국 돈과 관심을 쏟느냐의 차이가 정책의 성패를 좌우한다.

사이트 링크

 

[에너지효율향상과 일자리에 관한 관련 글들]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이 산업부문에서 성공하기 위한 방안

구민회의 EE제이 5회: 에너지효율화를 위한 정부의 역할1 – 국제적 기준

에너지효율향상 투자가 너무 부족한데 저탄소산업혁신은 어떻게 달성?

에너지 효율과 일자리

에너지 효율과 일자리

“우리나라의 에너지 효율과 관련한 일자리는 몇 개가 있을까?”

“매년 몇 개씩 증가 또는 감소하고 있는가?”

에 대해서 궁금해 하던 차에 미국의 자료를 트위터에서 볼 수 있었다.

원문은 여기에서

작년 자료를 한글로 번역한 자료는 여기에서

그런데, 에너지시민연대에서 올해 5월 30일 ‘에너지전환시대의 일자리 정책토론회-에너지신산업정책 일자리 창출 기회인가’라는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 자료집이다.

토론회 자료집 안에 ‘에너지 인력 실태조사’에 대한 소중한 자료가 있었다. 그 중, 현황은 아래와 같다.

미국의 자료와는 여러가지 면에서 단순 비교할 수는 없다.

즉, 효율 관련 일자리의 범위가 다른 것 같고, 미국에서는 기술인력의 학력은 관심사가 아닌 것 같으며, 우리나라와 달리 10인 미만의 사업장까지 조사하는 점에서 볼 때, 2016년 기준 건물효율+산업효율 인력 약50,000여명이 많은 건지, 적은 건지, 적당한 건지 알 수가 없다.

다만, 에너지산업 기술인력 중 건물효율+산업효율 인력의 비율은 2016년 기준 30%, 2026년 기준 34%를 차지한다. 가장 비중이 크다.

안타깝게도, 더 이상의 자료는 찾기 어려웠고, 더 이상의 검토는 현 단계에서는 어려울 거 같다.

*ESCO협회 홈페이지의 ‘ESCO 현황‘에서도 에스코 산업의 고용현황 데이터는 찾을 수 없다. 있으면 좋으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