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에너지효율화를 위한 엔지니어링 산업혁신

2020. 5. 7, 산업파급효과가 크고 고용증대에 효과적인 엔지니어링산업에 대한 혁신전략이 발표되었다. 엔지니어링 역량 강화를 통해 우리산업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겠다는 취지라고 한다.

그런데, 아쉬움이 있다. 우리산업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는 것에서 그쳐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여기 ESCO(Energy Saving Company, 에너지절약전문기업)가 있다. 사실 ESCO가 별 다른 것이 아니다. 엔지니어들이 진단과 컨설팅을 통해서 도출한 에너지효율화 아이템을 프로젝트로 만들어서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ESCO의 핵심은 에너지효율화 공정을 설계하거나 에너지고효율 설비가 잘 돌아갈 수 있도록 구성하는 것이다. 이게 바로 우리나라 엔지니어링산업이 부족하다는 설계, 그 중에서도 이 혁신전략에서 중요하다고 얘기하는 기본설계와 관련 있는 것이다.

그런데 아래 그림에서 보듯이 ESCO 산업이 한없이 쪼그라 들어있다.  (관련 글 -> 1, 2, 3, 4, 5, 6)

 

엔지니어링 혁신전략을 모두 읽어 보았지만, ESCO에 대한 내용은 없고, 에너지효율화 또는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한 내용은 없다.  왜 엔지니어링 산업을 혁신해야 하고, 엔지니어링 산업이 우리나라에서 어떤 큰 역할을 할 수 있는지는 에너지효율화나 온실가스감축과 연계시켜야만 훨씬 더 설득력이 있다. 그렇지 않고, 엔지니어링 산업만을 위한 혁신이나 ‘디지털’이나 ‘4차산업혁명’을 띄우기 위한 들러리에 멈춘다면, ‘또 대형토건이네’, ‘기본도 없으면서 무슨 디지털, 빅데이터냐’라는 비판만 받을 뿐이다.

내가 정책입안자, 정책결정권자라면, ‘우리나라 전체의 에너지효율을 높여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주인공, 엔지니어링 산업!’이라고 목표를 세우고 엔지니어링 산업혁신 전략과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을 엮었을 것이다. 물론 엔지니어링 혁신전략과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을 만든 공무원, 담당과, 담당실이 달라서 정책의 넘나듦이 어려운 건지 모르겠다. 산업부라는 한 부서, 같은 차관 밑에 있는데, 이렇게 생각하는 내가 이상할 수 있겠다. 하지만 현실이 그렇더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