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발표

미세먼지 문제 해결의 근본 대책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생긴 것들의 공통점은,
1)시간이 걸린다,
2)돈이 든다,
3)쉽지 않다,
4)욕을 먹는다
등일 것이다.

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할 근본 대책이 ‘에너지 생산량과 소비량의 대폭 감축’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 중 에너지 소비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산업/건물/수송 전체 부분의 에너지효율을 높이는데 많은 투자를 해야 한다.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일은 단시간에 할 수 없고, 꾸준히 이루어져야 하며, 반드시 투자를 수반하기 때문에 돈이 들며, 가장 효과적으로 효율을 곳을 찾아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은 일이며, 높일 돈을 써야 하는 쪽으로부터 욕을 먹게 되어 있다.

이제 더 늦기 전에 근본적인 대책을 펴야 할 때다.

#에너지효율 #Energyefficiency

2017년 9월에도 쓴 글이 있다. 사정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산업부문 에너지 효율 우수사례 – 금호폴리켐

우리가 설계한 시스템(선테코 – MVR의 원리, 선테코(SUNTECO), 온실가스 19만톤 감축)을 통해서 2016년 한국에너지효율대상에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한 고객, 금호폴리켐.

발표에서는 K사라고 했지만, 사실, 금탑산업훈장을 받아도 아까울 정도로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데 사활을 걸고 있는 회사이다.

 

만일 금호폴리켐이 에너지 절약시설에 투자하지 않았다면 에너지비용으로 연200억 정도를 지출해야 했음은 물론, 연63516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하였을 것이다. 그것을 흡수시키려면 30년생 소나무 1800만평 가량 필요했을 것이다!

아래 우수사례집 중 금호폴리켐의 성공을 읽어보시길.

맥킨지 보고서 – Greening the future

슬라이드22

에너지 비용은 운영비의 상당한 부분을 구성하고 있다. 전력산업은 50-80%, 화학산업은 30% 정도이다. 산업체 스스로도 에너지 비용을 절약해야 할 이유가 분명히 있는 것이다.

발표 자료에서는 분량 관계상 넣지 못했지만, 중요한 그림은 아래 것이다.

McKinsey Green report_페이지_04

각 산업부문에서 3년 이하 밖에 투자비 회수 기간이 들지 않는 기술을 도입할 경우 달성할 수 있는 에너지 절감량이다.  상당한 양이다.

이 보고서는 아닌 다른 맥킨지 자료에서는 비슷한 내용이지만 위 표와 같이도 설명하고 있다.

보고서에 대한 맥킨지 스스로의 설명은 다음 McKinsey를 클릭하면 볼 수 있고, 구체적인 에너지 기술들은 어떠한 것이 있는지 등을 포함해서 보고서 전문은 아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