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방안 중 액화수소 생산

에너지와 온실가스는 ‘알아서 잘하겠지’하고 내버려 둘 수는 없는 문제가 되어버렸다.
정부는 수소경제위원회를 열어 ‘수소경제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발표자료 링크)
그 내용을 보면, 2023년 6월까지 SK는 액화수소를 3만톤 생산하겠다고 하고, 효성은 액화수소를 1만톤 생산하겠다고 한다.
수소를 액화할 때에는 아주 많은 에너지가 든다. 상업적으로 가동가능한 대량생산공정에서 액화수소 1kg을 생산할 때 전력량 10kWh가 필요하다고 한다.
그러니까, 액화수소를 연간 4만톤을 생산하려면 연간 4억kWh가 필요하다(LNG냉열을 이용하더라도 상당한 양의 전력량이 필요하다).
이 전력은 모두 재생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인가?

 

Share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