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전력피크 해결 위해 가스냉방 보급 확대에 박차!

오로지 전력 피크를 대비하기 위해서 발전소가 몇 개씩 예비로 필요한 상황을 해결하는데 가스냉방 도입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드디어 지원책이 마련되었다. 산업부가 일 잘하고 있다.
이제 가스냉방설비 설치지원 단가가 종전보다 20% 오르고, 지원한도도 1억원에서 3억원으로 크게 오르면 보급 확대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이투뉴스 가스 냉방 기사).
가스냉방은 전기에서 가스로 냉방수요를 이전해 하절기 전력피크를 완화할 수 있는 합리적인 수단으로 높게 평가받고 있다. 기존 가스공급시설을 활용, 수요변동에 따른 유연한 공급이 가능해 급격한 냉방수요 증가에 효과적 대응이 용이하다. 냉방방식에 따라 냉매를 ‘증발→흡수→재생’하는 방식으로 구동하는 흡수식냉온수기와 냉방을 위한 압축기를 전기가 아닌 가스엔진을 사용해 구동하는 GHP(Gas Heat Pump)로 나뉜다. 흡수식냉온수기는 터미널‧병원 등 2000평대의 대형 건물이 대상이며, GHP는 200평대의 학교, 상업용 중소형 건물이 주 대상이다.

그러나 이 같은 평가에도 불구하고 가스냉방은 전력냉방 부하 증가속도와 비교해 크게 둔화돼 2014년 이후 하락세를 이어가다 2016년 이후 보급이 정체되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 가스냉방 비중은 2012년 12.6%에서 2014년 15.5%, 2016년 11.8%에 이어 2018년에는 10.8%로 겨우 10%대를 유지하고 있다. 우리와 기후 및 천연가스 이용조건이 유사한 일본이 2010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가스냉방 비중을 20%대로 유지하고 있는 것과 대조되는 대목이다.

그 동안 지적 사항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