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와 산업부, 건축물 에너지 성능향상 힘 모은다

국토교통부와 산업부(가나다 순)가 건축물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힘을 모은다고 한다. 이런 생각이 든다.

  1. 잘했다. 좋은 변화다. 그리고 이제 시작이다.
  2. 힘을 모으기로 했으니 에너지 효율을 높여서 온실가스를 줄이는데 초점을 맞춰서 규제는 분명하게 만들어 집행하고, 인센티브는 풍부하게 시행해야 한다.
  3. 그 동안 관련 예산이 너무 적었다(관련 글->1, 2, 3, 4, 5). 양 부서가 힘을 모으겠다고 한 만큼 그에 걸맞는, 그리고 충분한 예산이 만들어져 집행되어야 한다.
  4. 뭐 새로운 거 없나 기웃거리지 말고, 있는 계획들 제대로 이행하는 데 전력을 다하길 바란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2020년 공공부문 제로에너지 건축물 의무화가 시행된 시점에서, 이번 산업부와의 업무협약은 경제·혁신적 사업모델을 발굴하여 2025년 민간부문 제로에너지건축물 의무화 확대까지 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고, 산업통상자원부 김정일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산업부는 그동안 건축물에 적용되는 다양한 설비·자재에 대해 에너지효율 향상 정책을 광범위하게 추진해왔는데, 이번 국토부와의 협업을 통해 건물부문의 종합적 에너지 효율향상 방안을 함께 모색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산업부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