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수소 Hydrogen

수소경제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방안 중 액화수소 생산

에너지와 온실가스는 ‘알아서 잘하겠지’하고 내버려 둘 수는 없는 문제가 되어버렸다.
정부는 수소경제위원회를 열어 ‘수소경제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발표자료 링크)
그 내용을 보면, 2023년 6월까지 SK는 액화수소를 3만톤 생산하겠다고 하고, 효성은 액화수소를 1만톤 생산하겠다고 한다.
수소를 액화할 때에는 아주 많은 에너지가 든다. 상업적으로 가동가능한 대량생산공정에서 액화수소 1kg을 생산할 때 전력량 10kWh가 필요하다고 한다.
그러니까, 액화수소를 연간 4만톤을 생산하려면 연간 4억kWh가 필요하다(LNG냉열을 이용하더라도 상당한 양의 전력량이 필요하다).
이 전력은 모두 재생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인가?

 

수소경제 체크리스트

내가 사는 동네에 연료전지발전소나 수소충전소가 들어 온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뭘 알아봐야 할지 막막하다.

수소경제에 대해 강의도 하고 블로그에 글도 쓰면서 꼭 짚고 넘어갔으면 하는 것들을 체크리스트로 만들어 봤다.

밑에는 관련 자료다.

에너지정의행동 주최 국회 세미나 소식과 관련 자료

이헌석 대표의 연료전지발전에 관한 페이스북 글

 

재생에너지와 신에너지의 분리

 

굉장히 중요한 개정안이다.

통과되면, 폐기물과 신에너지에 대한 재정 낭비를 줄일 수 있게 되고, 정부의 통계에 신뢰가 높아지며, 재생에너지 개념에 대한 사회적 혼선이 사라지고, 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전환이 탄력을 받을 것이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와 문서를 참고:

  1. 그린피스의 뉴스
  2. 국회입법조사처 이슈와 논점
  3. 지앤이타임즈 기사
  4. 기사: 재생에너지에서 빼서 재생에너지설비로만 취급한다는 것이 얼마만큼 큰 지위의 변경인지에 대해 제대로 검토했다면 기사 후반부의 비판은 나올 수 없다.